로고

버섯 생산량 전국 1위 부여군, 양송이-표고버섯 축제 '성료'

주우정 | 기사입력 2023/10/31 [16:28]
준비한 버섯 조기 완판!
품질 좋은 부여 양송이와 표고버섯 맛보고! 즐기고!

버섯 생산량 전국 1위 부여군, 양송이-표고버섯 축제 '성료'

준비한 버섯 조기 완판!
품질 좋은 부여 양송이와 표고버섯 맛보고! 즐기고!

주우정 | 입력 : 2023/10/31 [16:28]

 

 ▲수많은 관광객들이 버섯 판매 부스에서 시식과 함께 버섯을 구매하고 있다. [부여군 제공]

 

[충남TV=부여] 충남 부여군(군수 박정현)은 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열린 ‘양송이-표고버섯 축제’가 전국 생산량 1위에 빛나는 부여 양송이버섯과 표고버섯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며 관광객들의 큰 호응속에 마무리됐다고 말했다.

금년도 축제는 버섯 홍보·시식·판매관, 체험관, 전시관과 함께 다양한 지역공연 행사, 버섯 꿈나무 미술대회, 버섯 골든벨 등 지역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프로그램 등을 다채롭게 운영했다.

3일 동안 축제장은 많은 관광객이 찾아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뤘다. 특히 무엇보다도 품질 좋고 신선한 양송이-표고버섯을 직접 눈으로 보고 시식해볼 수 있도록 버섯 홍보관과 시식 판매관을 운영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.

준비된 버섯이 모두 조기에 완판돼 농장에서 갓 채취한 버섯을 계속해서 공급하는 등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. 또한 현장에서는 양송이와 표고버섯을 이용한 음식을 맛볼 수 있어 부여 버섯을 홍보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되었다는 평이다.

이번 버섯 축제를 개최하면서 6개 버섯생산자단체가 한마음 한뜻으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10여회 축제 협의회를 통해 내실있는 축제를 준비해 성황리에 축제를 마치게 된 점 또한 큰 의미가 있다.

박정현 부여군수는 “축제를 첫해 추진하면서 발견한 부족한 점은 보완해 나갈 것”이라며 “부여군은 부여군버섯생산자단체의 유기적인 협력과 소통을 통해 양송이-표고버섯 축제가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”고 말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